시작    6.15정신    6.15유럽공동위    유럽운동사         종합     문화      6.15 Forum      독자마당

                                                                                                      전체기사 | 소식 | 우리글빌려온글 | 자료

 

남북 정상회담 10월2-4일로 연기(종합)

 2007/08/18 16:27 

이상헌 기자

 

 

통일부 긴급 간부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승두기자 = 18일 오후 통일부에서 열린 긴급 간부회의에서 이재정 장관이 정상회담 연기에 따른 향후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끝)


北 "수해복구 시급" 연기 요청에 南 수용
정부 "北 다른 의도 없어..기존 실무합의 유효"


  북한이 수해복구를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연기하자고 요청해 옴에 따라 남북한은 오는 28∼30일로 예정됐던 제2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오는 10월 2∼4일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18일 밝혔다.

   북측은 이날 오전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명의로 김만복 국가정보원장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 최근 북한지역에서 발생한 수해로 인한 복구가 시급한 점을 고려해 8월 말로 합의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10월 초로 연기하되, 구체적인 방문날짜는 남측이 편리한 대로 정할 것을 제의해왔다.

   이에 남측은 이날 오후 2시 긴급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회를 개최해 북측의 제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하고, 2차 남북정상회담을 10월 2∼4일로 조정해 개최하자고 북측에 통보했으며, 북측은 김양건 통전부장 명의의 전통문을 통해 이를 수용한다고 전해왔다.

   이에 따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은 10월 2∼4일 평양에서 열리는 것으로 확정됐다.

   북측은 전통문에서 그동안 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성과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성의있는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준비접촉과 분야별 실무접촉에서도 원만히 합의를 봤으나, 북한 대부분 지역에 연일 폭우가 내려 많은 피해를 입었으며 이로 인해 수해를 복구하고 주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 것이 급선무라고 밝혔다고 천 대변인은 설명했다.

   북측은 이어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측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으며 실무준비접촉 결과도 그대로 유효하다고 하면서 이에 대한 남측의 이해와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천 대변인은 "북한의 수해 피해가 생각보다 상당히 심각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수해로 인해 평양시내도 좀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정상회담 연기에 대한 다른 의도는 전혀 없어 보이며, 북측 전통문에도 수해 피해가 심각하다는 것을 아주 절실한 어조로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비록 연기가 됐지만 기존의 모든 실무적 합의는 유효하며, 선발대 파견 등은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그에 맞춰 재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주 중 예정돼 있는 노 대통령의 경제계 인사 및 정상회담 자문위 면담 일정과 관련, 그는 "예정되어 있는 것은 그대로 할 수도 있지만, 일단 내일 정도 되어야 최종 결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이 10월 초로 연기됨에 따라 당초 9월 말 또는 10월 초를 목표로 추진해왔던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도 조정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 정상회담은 양측이 개최일 시기와 형식 등을 놓고 협의해오고 있는 중으로, 가능한 한 시기와 형식에 관계없이 빠른 시일 내에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9월 초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에 하는 방안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APEC 때 한미 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노 대통령이 워싱턴을 방문해 갖기로 했던 정상회담은 개최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는 북한에 대규모 수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이미 결정한 71억원 상당의 긴급 구호물품을 하루빨리 북측에 전달하도록 필요한 조치를 적극 강구해 나가는 한편, 북측의 구체적인 피해상황이 확인되는 대로 국회, 한적 등 대북 구호단체, 시민단체 및 국제사회와 협조해 북한 주민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수해 복구를 지원하는 데 필요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라고 천 대변인은 밝혔다.

 관련기사:

남북, 2차 정상회담 평양개최 동시발표(종합) 2183-08082007

(c)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615 유럽공동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