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   6.15정신   6.15유럽공동위   유럽운동사       종합

   책동네   /   문화

    6.15 Forum      독자마당

                                                                                                      전체기사 | 소식 | 우리글빌려온글 | 자료

 

경북 지보사 스님 '4대강 중단' 요구하며 소신공양

이명박 정부 규탄 유서 남겨…법구는 군위삼성병원에 안치

 2010년 05월 31일

                                                                   프레시안  선명수 기자

 

기사입력 2010-05-31 오후 7:52:26

경상북도 군위군 사찰의 한 스님이 4대강 사업의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하며 소신공양(燒身供養)을 해 파문이 일 전망이다. '소신공양'이란 부처에게 공양하기 위해 자신의 몸을 불사르는 행위를 뜻한다.

조계종
총무원과 경찰에 따르면, 31일 오후 3시께 경상북도 군위군 군위읍 사직리 위천 잠수교 앞 제방에서 지보사에서 수행 중인 문수 스님(세납47)이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는 불을 붙이는 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휘발유통과 함께 문수 스님이 남긴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발견됐다. 이 유서에는 현 정부를 향해 '4대강 사업 중단하라', '재벌과 부자가 아닌, 서민과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을 위해 최선을 다하라'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문수 스님의 법구는 군위삼성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조계종과 경찰은 스님이 수행 생활에만 전념해 왔다는 주변 스님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스님이 소신공양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문수 스님이 수행하던 경상북도 군위군 지보사 전경. ⓒ프레시안


이와 관련해 4대강 사업 중단을 요구하며
서울 조계사에서 한강선원을 개원정진 기도 중인 지관 스님은 <프레시안>과의 통화에서 "조계종을 통해 소식을 듣게 됐다. 스님과 불자들이 모두 충격에 휩싸여 있다"고 말했다.

지관 스님은 "불교
환경연대 등에서 오랫동안 환경 운동을 해왔지만, 문수 스님을 개인적으로 만나거나 알고 지낸 적이 없다"면서 "4대강 사업이나 여타 환경 문제에 목소리를 내는 것이 아니라, 묵묵하게 수행에만 전념해온 스님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문수 스님의 유서. ⓒ불교닷컴

지관 스님은 이어서 "정부는 일부 승려들만이 4대강 사업을 반대한다며 흑색 선전을 하고 있지만, 묵묵하게 수행에만 전념하는 스님들 역시 4대강 사업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그런 스님들로부터 제 2, 제 3의 소신공양이 나오지 않을까 우려 된다"고 덧붙였다.

지관 스님은 또 "이번 소신공양을 스님 한 분의 '자살'로 치부해서는 안 된다"며 "승려들이 이 사회를 제대로
선도하지 못했다는 참회의 마음에서 부처님께 드린 소신공양이고, 어떤 일이 있더라도 4대강 사업을 막겠다는 의지의 표현일 것"이라고 언론의 조심스러운 접근의 요청했다.

한편, '4대강
생명 살림 불교연대'는 문수 스님의 소신공양 소식에 긴급하게 회의를 갖고,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조계종 총무원 역시 호법부 감찰 스님 등을 현지로 파견해 정확한 정황을 조사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선명수 기자

 

 


615 유럽공동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