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으로

 전체기사 | 소식615정신615유럽공동위 | 유럽운동사 | 문화 | 자료 | 인명자료 | 산행 | 건강관리+음식 | Deutsch

 

北, 美의 대북 대화 제의 거부

“美 대화 운운.. 세계 여론 오도 기만책”

 2013년 4월 17일  

                                                 통일뉴스 / 이승현 기자

 

북한은 16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발표해 최근 미국이 대화 운운하는 것은 "우리(북한)의 핵억제력을 없애기 위한" 것이며, "세계여론을 오도하려는 기만의 극치"이자 "전쟁접경에로 치닫는 긴장격화의 책임에서 벗어나 보려는 교활한 술책"이라고 주장했다.

또 "세계 최대의 핵보유국인 미국이 핵몽둥이를 쳐들고 위협 공갈하는 이상 우리가 핵무력 강화로 자위적 대응을 하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한 이치"라며 미국은 대화를 운운하기에 앞서 먼저 핵전쟁 연습을 그만두고 침략적인 무장장비들을 다 걷어가라고 요구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진정한 대화를 위해서는 미국이 대북 적대시정책과 핵위협 공갈을 포기하지 않는 상태에서 오직 자신들이 미국의 핵전쟁위협을 막을 수 있는 핵억제력을 충분히 갖춘 단계에 가야만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와 관련해 대변인은 "이번에 우리는 미국의 실제적인 핵공격 위협을 가장 직접적으로 제일 극심하게 겪으면서 우리의 핵억제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확대 강화해야 할 절박성을 뼈에 새겼다"고 덧붙였다.

즉, "대화를 반대하지 않지만 핵몽둥이를 휘둘러대는 상대와의 굴욕적인 협상탁에는 마주 앉을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먼저 보여주어야 대화를 하겠다는 미국의 태도는 "우리 당의 노선과 공화국의 법을 무시하려는 오만무례한 적대행위"이며 "길바닥 강도가 허리춤에 찬 권총을 으시대면서 수작을 거는 것"과 같다고 대변인은 비유했다.

아울러, 대화는 자주권 존중과 평등 원칙에 기초해야 한다는 것이 자신들의 시종일관한 입장이라는 점을 대변인은 강조했다.

 

조선외무성 대변인 미국이 대화를 운운하는것은 세계여론을 오도하려는 기만의 극치이라고 폭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16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최근 미국의 고위당국자들이 저마끔 나서서 대화타령을 늘어놓고있다.
이것은 미국이 마치 군사행동을 자제하고 대화를 원하는듯이 행세하여 전쟁접경에로 치닫는 긴장격화의 책임에서 벗어나보려는 교활한 술책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 공화국을 힘으로 압살하려는 적대시정책에 따라 긴장격화의 악순환을 조장시키고 조선반도정세를 최악의 상태로 몰아간 장본인은 미국이다.
이번 긴장격화의 발단은 애초에 미국이 우리의 평화적인 위성발사권리를 란폭하게 침해한데 있다.
주권국가의 합법적인 우주개발권리, 나라의 자주권이 침해당한데 대하여 대응하지 않을 자주독립국가는 이 세상에 없다. 미국이 날강도적인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제재결의》 들을 련속 조작해낸데 이어 침략적인 핵전쟁연습들을 벌려놓았기때문에 우리는 부득불 자의적인 군사적대응조치들을 취할 정당방위립장을 밝히였을뿐이다.
긴장격화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가하는것은 누가 거기에서 리득을 보는가를 따져보면 명백히 알게 되여있다.
미국은 우리와의 군사적대결을 고취하면서 온갖 최첨단무장장비들을 대대적으로 투입하여 아시아태평양중시전략에 따른 저들의 군사적배비를 대폭 강화하는 리득을 보았다.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우리 공화국을 1차적인 공격목표로 삼고 있는 미국은 이번에 저들의 모든 핵타격수단들을 작전배비하였을뿐아니라 우리에게 사상최대의 물리적인 핵타격위협을 가하였다.
미국은 저들의 3대전략핵타격수단가운데서 전략핵잠수함들을 조선반도수역으로 공개기동시켰고 전략폭격기들을 조선반도상공에 공개출격시켜 핵폭격훈련을 감행하였다. 세번째 전략핵타격수단인 대륙간탄도미싸일발사는 잠시 연기하였다고 하나 그것도 5월에는 발사할 계획이다.
지금도 미국은 우리를 겨냥한 핵전쟁연습을 계속 벌리면서 핵항공모함타격단들을 조선반도작전수역으로 기동시키고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의 핵억제력을 없애기 위한 대화를 운운하는것이야말로 세계여론을 오도하려는 기만의 극치이다.
길바닥강도가 허리춤에 찬 권총을 으시대면서 수작을 거는것과 같은 그런 대화타령에 우리가 조금이라도 귀를 기울이리라고 생각했다면 오산이다.
더우기 미국이 우리가 먼저 비핵화의지를 보여주어야 대화를 하겠다고 하는것은 우리 당의 로선과 공화국의 법을 감히 무시하려드는 오만무례하기 그지없는 적대행위이다.
우리는 대화를 반대하지 않지만 핵몽둥이를 휘둘러대는 상대와의 굴욕적인 협상탁에는 마주 앉을수 없다.
대화는 자주권존중과 평등의 원칙에 기초해야 한다는것이 우리의 시종일관한 립장이다.
미국이 대조선적대시정책과 핵위협공갈을 포기하지 않는한 진정한 대화는 오직 우리가 미국의 핵전쟁위협을 막을수 있는 핵억제력을 충분히 갖춘 단계에 가서야 있을수 있다.
이번에 우리는 미국의 실제적인 핵공격위협을 가장 직접적으로 제일 극심하게 겪으면서 우리의 핵억제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확대강화해야 할 절박성을 뼈에 새기였다.
세계최대의 핵보유국인 미국이 핵몽둥이를 쳐들고 위협공갈하는 이상 우리가 핵무력강화로 자위적대응을 하는것은 너무나도 자명한 리치이다.
미국이 우리를 겨냥하여 가상목표를 정하고 핵타격훈련을 한것만큼 우리도 그에 대응한 훈련을 하지 않을수 없게 되여있다.
이러한 맞대응과정에 훈련이 실전에로 넘어가지 않는다는 담보는 없으며 그로 인한 모든 후과는 전적으로 미국이 책임져야 할것이다.
미국이 핵전쟁연습을 그만두고 침략적인 무장장비들을 다 걷어가지 않는한 우리는 자위적인 군사적대응도수를 계속 높여나갈것이다. (끝)

(출처-조선중앙통신 2013. 4. 16)

 

 

615 유럽공동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