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으로

 전체기사 | 소식615정신615유럽공동위 | 유럽운동사 | 문화 | 자료 | 인명자료 | 산행 | 건강관리+음식 | Deutsch

 

 

 

사제단, 박근혜 사퇴 .이명박 구속 촉구

낡은 이념틀로 국민 분열 중단하라

 2014년 2월 26일

자주민보  이정섭 기자

 

 

천주교 정의구현 부산교구 사제단(대표 김인한 신부, 이하 사제단)이 지난 24일 오후 7시 30분 대연당 성당에서 시국미사를 열고 이명박 전대통령의 구속과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를 촉구했다.

부산교구 정의구현 사제단은 ‘부정선거 규탄과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시국미사’에서 ‘정의는 죽지 않는다’는 성명서를 발표해 “박근혜와 새누리당은 불법적인 관권부정 선거로, 그리고 거짓과 속임수로 우리 국민의 민주주의와 복지를 도둑질해 간 것”이라며 지난 대선이 부정선거 였음을 분명히 하며 이를 주도한 이명박 대통령을 구속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사제단은 성명에서 “지난 한 해 동안 우리는 우리사회의 퇴행을 가슴 아프게 지켜보아야만 했다. 무엇보다도 비통한 것은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국가정보원을 비롯한 국가기관들에 의해 저질러진 불법적인 선거 개입과 전반적인 민주주의의 퇴행”이라고 지적하고 “박근혜 정부는 자신이 스스로 만들고 약속한 공약을 뒤집고 후퇴하는 것을 반복해왔다. 65세 이상 모든 어르신들에 대한 노령연금에 대한 공약은 그 시작에서부터 국민을 속이고 표를 얻기 위한 것임도 드러났다.”며 공격의 화살을 돌렸다.

성명서는 “종북”이라는 낡은 이념의 틀로 국민과 민주주의를 겁박해왔다. 그 결과 와해된 수사팀은 확보한 증거조차도 법원에 제대로 제출하지 못했고, 정권의 눈치를 보는 사법부는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면서 ”이는 일반적인 상식과 양심을 뒤집는 비겁하고도 옳지 않는 일이었다. 진실을 알려야 하는 언론의 직무유기는 우리 사회를 이 지경으로 만든 가장 큰 공범”이라며 권력의 나팔수가 된 어용 언론을 비판했다.

또한 사제단은 ▲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 등 불법선거 개입의 책임자들의 사법처리 ▲ 지난 정부에서 불법선거 개입의 최고 책임자인 이명박 대통령의 구속 수사 ▲ 낡은 이념의 틀로 국민을 분열시키는 모든 언행을 중단 ▲ 박근혜 대통령은 이 모든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 할 것을 요구했다.

천주교 정의구현 부산교구 사제단 시국성명서을 게재한다.

<성명서 전문>

정의는 죽지 않는다. (지혜 1,15)

박근혜 정부 1년을 마무리하며

오늘로써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지 만 한해를 채운다. 지난 한 해 동안 우리는 우리사회의 퇴행을 가슴 아프게 지켜보아야만 했다. 무엇보다도 비통한 것은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국가정보원을 비롯한 국가기관들에 의해 저질러진 불법적인 선거 개입과 전반적인 민주주의의 퇴행이다. 우리의 민주주의는 오랜 시간에 걸쳐 많은 이들의 희생을 통해 이루어낸 것이다. 이러한 성과를 한순간에 무너뜨리는 국가기관의 불법적 선거 개입에 대해서, 박근혜 정부가 보여준 것은 회피와 은폐, 국민에 대한 겁박과 거짓뿐이었다. 그리하여 정치의 영역을 시작으로 우리 사회의 갈등은 증폭되었고, 온갖 종류의 이념적인 낙인찍기가 우리 사회를 뒤덮었다. 그리고 그 중심에 국가정보원이 자리 잡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한해 박근혜 정부는 자신이 스스로 만들고 약속한 공약을 뒤집고 후퇴하는 것을 반복해왔다. 65세 이상 모든 어르신들에 대한 노령연금에 대한 공약은 그 시작에서부터 국민을 속이고 표를 얻기 위한 것임도 드러났다. 박근혜 정부의 민생과 복지에 대한 거의 모든 공약은 후퇴하거나 번복되었다. 박근혜와 새누리당이 말하는 복지와 인권, 민주주의는 오로지 정권을 잡기 위해 국민을 속이는 거짓말이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다. 박근혜와 새누리당은 불법적인 관권부정 선거로, 그리고 거짓과 속임수로 우리 국민의 민주주의와 복지를 도둑질해 간 것이다.

작년 7월 25일 부산교구 사제들의 시국선언을 시작으로 한국 천주교 15개 교구 사제들과 수도자들이 한결같은 목소리로 국정원의 불법 선거 개입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를 비롯해서 대책마련과 책임자 처벌을 주장해 왔다. 우리는 기도와 인내로써 박근혜 대통령이 이 문제를 해결하고 사과하기를 진심으로 바랐다. 그러나 우리의 기도와 기대를 무너뜨리는 일이 계속 되어왔다. 온갖 비겁한 방법으로 불법선거 수사팀을 와해시키고, “종북”이라는 낡은 이념의 틀로 국민과 민주주의를 겁박해왔다. 그 결과 와해된 수사팀은 확보한 증거조차도 법원에 제대로 제출하지 못했고, 정권의 눈치를 보는 사법부는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는 일반적인 상식과 양심을 뒤집는 비겁하고도 옳지 않는 일이었다. 진실을 알려야 하는 언론의 직무유기는 우리 사회를 이 지경으로 만든 가장 큰 공범이다.

정의와 공정, 상식과 양심이 무너지는 오늘의 현실 앞에서 우리는 참으로 참담한 마음을 숨길수가 없다. 그러나 우리는 “정의는 죽지 않는다”(지혜서 1,15)는 구약성경의 말씀에 희망을 걸고, 다시금 우리 사회의 정의와 공정이 샘솟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그러한 희망과 염원으로 우리는 지난 몇 개월간 계속되어 온 전국의 사제와 수도자, 그리고 1만인의 평신도 시국선언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그들과 연대한다. 그들의 요구는 우리의 요구이고, 그들의 양심이 바로 우리의 양심이다. 또한 우리는 우리 사회의 모든 양심적인 지식인, 종교인, 시민들 그리고 특별히 양심적인 공직자들과도 연대하여 진리와 양심의 편에 설 것이다. 우리는 양심과 진리를 쫓는 모든 이들의 마음을 모아 우리의 요구를 아래와 같이 밝힌다.

하나,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 등 불법선거 개입의 책임자들을 사법처리하라.

하나, 지난 정부에서 불법선거 개입의 최고 책임자인 이명박 대통령을 구속 수사하라.

하나, 낡은 이념의 틀로 국민을 분열시키는 모든 언행을 중단하라.

하나, 박근혜 대통령은 이 모든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

2014. 2. 24.

천주교 정의구현 부산교구사제단

 

 

6.15정신

 

 


615 유럽공동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