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으로

 전체기사 | 소식615정신615유럽공동위 | 유럽운동사 | 문화 | 자료 | 인명자료 | 산행 | 건강관리+음식 | Deutsch

 

 

 

통일부, 6.15민족공동행사 대표자회의 접촉 승인

(추가) 5~6일, 중국 선양에서 남북해외 대표자회의 개최

 2015년 5월 5일

통일뉴스/이승현 기자  

 

 

▲ 2013년 7월 5일 중국 베이징에서 6.15민족공동위원회 공동위원장회의 결과를 담아 공동보도문을 발표하면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당시 통일부는 이창복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 등 남측 대표단의 북한주민접촉신고를 수리하지 않고 불허했다. 왼쪽부터 김완수 6.15북측위 위원장, 이창복 6.15남측위 상임대표의장, 곽동의 6.15해외측위 위원장. [자료사진 - 통일뉴스]

 

6.15공동선언 15주년과 광복 70주년을 맞아 남북해외 공동행사를 위한 실무접촉을 정부가 승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일부는 지난달 말 남북 노동자 3단체의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위한 개성 대표자회의를 불허한 바 있다. 

이창복 공동행사준비위 상임대표(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와 이승환 공동행사준비위원회 대변인을 비롯한 8명의 남측 대표단은 김완수 6.15북측위원회 위원장 등 5명 이상의 북측 대표단, 그리고 해외측 대표자들과 함께 만나, 6.15공동행사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공동행사준비위원회 관계자는 4일 전화통화에서 "이번 만남을 통해 6.15공동행사에 대한 구체적 협의와 함께 광복 70주년 행사에 대한 포괄적 협의도 진행할 예정"이라며, "6.5공동행사에 참가하는 북측 대표단에 이산가족을 포함시키는 방안도 협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측 대표단은 6일 오후 귀환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6.15남측위원회(상임대표의장 이창복)와 종단과 시민사회단체 등을 포괄해 지난달 1일 발족한 공동행사준비위는 북측과 해외측 대표단을 초청해 오는 6월 14일부터 16일까지 2박3일간 서울에서 6.15공동선언 15돌 기념 민족공동행사를 성대하게 개최한다는 구상을 천명한 바 있다.

이창복 상임대표는 지난 4월 9일 <통일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특별히 북측 대표단 100명 정도, 해외 대표단 100명, 남측 대표단 500명 정도로 대표단을 구성할 구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6.15정신

 

 


615 유럽공동위원회